[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13일,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 강원영동남부와 경북동해안은 동풍의 영향으로 대체로 흐리고 낮 한때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강수량은 5~20mm 수준이다.

아침 기온이 10도 아래로 떨어져 올가을 들어 가장 춥겠다. 체감기온은 출근길에 겉옷이 필요할 정도다.

기상청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이날 아침 대관령 기온이 1도까지 떨어지겠고, 대전 7도, 서울 7도, 광주 10도 등으로 올가을 들어 가장 낮겠다고 예보했다.

새벽 한때 경기도 연천 기온이 -1.3도까지 떨어지는 등 올 가을들어 처음으로 영하권을 기록했다. 서울도 6.8도까지 떨어졌다

특히 강원 산간과 경기 북부 내륙은 체감 온도가 영하권에 머물면서 서리가 내리거나 얼음이 관측되는 곳이 있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8도, 인천 9도, 수원 7도, 청주 8도, 대전 7도, 춘천 7도, 강릉 10도, 전주 8도, 광주 10도, 제주 16도, 대구 11도, 부산 14도, 부산 14도 등으로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0도, 인천 19도, 수원 20도, 청주 20도, 대전 19도, 춘천 19도, 강릉 18도, 전주 19도, 광주 20도, 제주 20도, 대구 21도, 부산 23도 등으로 전망된다.

반짝 추위는 낮부터 풀리겠다. 서울의 낮 기온은 20도까지, 부산은 23도 까지 오르겠다. 전국은 대체로 맑겠지만 안개가 짙게 끼면서 서울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 안개 주의보가 내려졌다.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보통’이겠고 전국의 오존 농도는 ‘보통’으로 예상된다.

동해전해상과 제주도남쪽먼바다에 풍랑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주말에는 비교적 선선한 가을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