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표=민병두 의원실

미성년자 주식보유 평가금액 1위 '한미사이언스'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지난해 미성년자 주식 부자들이 143억원이 넘는 배당금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상속·증여 과정에서 위법한 행위가 있었는지 여부에 대해 면밀히 검토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12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예탁결제원, KEB 하나은행 및 KB 국민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미성년자 보유 상장회사 주식현황' 자료에 따르면 미성년자가 소유하고 있는 주식은 2016년 말 기준 총 평가액 1조4328억원으로 나타났다. 그에 따른 배당액은 143억원에 달한다.

평가액을 기준으로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미취학아동인 0세에서 7세가 1669억원, 초등학생인 8세에서 13세가 6550억원, 중고등학생인 14세에서 18세가 6109억원이었다. 배당금은 각각 19억원, 46억원, 77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성년자 주식 보유 평가금액이 가장 많은 회사는 한미사이언스(약 2644억원)였다. 그 뒤를 지에스(약 788억원), 보광산업(약 397억원), 셀트리온(약 307억원), 엔에이치엔엔터테인먼트(약 267억원) 등이 이었다.

미성년자 배당액이 가장 높은 회사는 지에스로 이 회사의 미성년자 주주들은 한 해 약 24억원이 넘는 배당금을 챙겼다. 아울러 삼성전자 약 3억4000만원, 맥쿼리한국인프라투융자회사 약 3억2000만원, 현대자동차 약 2억9000만원, 조선내화주식회사 약 2억8000만원의 배당액을 기록했다.

민 의원은 "미성년자가 보유한 상장 주식평가액이 1조4000억원, 한 해 배당액만 140억원이 넘어가고 있다"며 "불공정한 사회가 되지 않기 위해서는 상속과 증여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면밀한 검토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