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사례…보호·공급 안전성 확보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진단시약·의료기기 전문업체 녹십자엠에스는 친환경 혈액백 개발에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녹십자엠에스에 따르면 국내에서 혈액백의 '메인 백(주백)'을 친환경 소재로 개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혈액백은 크게 적혈구를 보관하는 메인 백과 혈소판과 혈장을 보관하는 '트렌스퍼백(보조 백)'으로 나뉜다. 녹십자엠에스에서 개발한 것은 친환경 가소재 'DINCH'를 사용한 주백이다. 트렌스퍼백은 지난 1997년 이미 친환경 제품으로 대체됐지만 메인백의 경우 여전히 세계 대부분의 제품에서 화학 가소재가 불가피하게 쓰이고 있다.

녹십자엠에스는 2012년부터 이를 대체할 제품 개발에 나섰고 생물학적 안전성 평가 등을 거쳐 친환경 제품이 기존 제품과 동등함을 인정받아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았다. 녹십자엠에스 관계자는 "시간과 비용이 더 소요되더라도 친환경 혈액백을 출시해 보다 안정적인 혈액 공급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녹십자엠에스는 지난 1972년 국내 최초로 일회용 혈액백 국산화에 성공했으며, 현재 9개국에 연간 100만개 이상의 혈액백을 수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