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본관 5층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사진 = 박지민 기자)

"외래 붉은불개미 검역 초기에 컨테이너 야적장 검역 지시도 이미 내렸다"

[서울파이낸스 박지민 기자] 최근 부산에서 발견돼 국민을 불안케 한 붉은 불개미에 대해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초등 대처에 소홀했다고 말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본관에서 열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 장관은 외래 붉은 불개미 유입이 농식품부의 안일한 대응 탓이라고 지적한 김철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이 같이 반박했다.

김 의원은 "지난 7월8일 일본에서 불개미가 발견된 열흘 뒤 주한일본대사관이 위험을 경고하는 공문을 보냈지만, 농식품부는 7월21일에야 검역본부에 검역강화를 지시했다"며 "정부의 안일한 대응이 방역 실패라는 결과를 부른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김 의원은 "농식품부는 식물과 축산물에 대해서만 검역권한이 있다는 이유로 전체 화물 중 5.7%에 불과한 컨테이너만 검역했다. 붉은 불개미가 컨테이너를 통해 유입될 수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방관한 것 아니냐"고 따졌다.

이에 김 장관은 "붉은 불개미 유입을 방지하기 위해 식물류를 포함한 가구류, 컨테이너, 야적장을 검역하라고 7월21일 지시를 내렸다"며 "소홀했다고까지는 말하기 어렵지만, 앞으로 경각심을 갖고 대응하겠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검역당국이 초기에 붉은 불개미를 '한 해 평균 8만명이 쏘여 100여명이 사망하는 살인개미'라고 표현한 데 대해서도 지적했다. 위험성을 과장해 국민들이 불안에 떨게 했다는 주장이다.

김 장관은 "붉은 불개미의 독성에 대해 정확한 유해성 평가가 국내에선 안 돼 있기 때문에 혼동이 있었다"며 "독개미라는 표현이 과하다는 지적이 있어 붉은 불개미로 바꿨다"고 해명했다. 또 "붉은 불개미가 유입된 부산항 감만부두는 물론, 전국 34개 주요 항만에 대한 예찰조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국경 검역조치도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