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적성장 정체, 제도 변경, 금리상승 영향 

[서울파이낸스 서지연 기자] 국내 보험산업이 내년에 1.24% 성장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전용식 보험연구원 동향분석실장은 12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보험 최고경영자 및 보험경영인 조찬회에서 '2018년 보험산업 전망과 과제'란 주제발표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보험연구원은 올해 전체 보험료 수입이 지난해보다 0.81% 늘어날 것으로 추산했다. 애초 전망치인 2.2%에서 1.39%포인트(p) 낮춘 이유는 생명보험이 예상보다 더 부진할 것으로 봤기 때문이다. 생명보험 수입이 1.9% 늘어난다고 전망했다가 0.7% 감소로 수정한 것. 반면 손해보험 수입 증가율 전망치는 2.6%에서 3.0%로 올렸다.

보험연구원은 내년 전체 보험료 수입이 1.24%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2015년 5.5%, 2016년 3.5% 성장했던 보험산업이 올해와 내년 모두 낮은 증가세를 기록하는 셈이다. 내년은 올해보다 성장세가 개선되지만 2년 전과 비교하면 성장률이 3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다먼 업권별로 온도차가 있었다. 생명보험은 내년 수입이 0.3%, 손해보험은 2.5% 증가하는 것으로 보험연구원은 전망했다. 내년에도 전반적 성장세가 둔화되는 이유는 저축성보험 판매 부진 때문이다.

보험연구원에 따르면, 생명보험의 저축성보험 수입이 3.0% 줄고, 손해보험의 저축성보험은 24.0% 급감할 것으로 보인다.보험업계의 새로운 회계제도(IFRS17)와 지급여력(RBC)제도 도입, 판매수수료 체계 개편, 세제혜택 축소 등으로 저축성보험 판매유인이 떨어져서다.

또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으로 저축성보험의 특약 형태로 팔리던 실손보험이 부진하면서 저축성보험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업권별로 보면 생명보험에서 보장성보험은 저축성보험과 달리 2.8% 성장할 것으로 추산된다. 하지만 저해지 환급형 종신보험 같은 새로운 상품에 대한 신규 수요 정체, 정부의 대책에 따른 건강보험 판매 둔화로 증가율은 올해보다 1.6%p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저축성보험 중에서도 일반저축성보험 수입은 7.0% 줄지만, 변액저축성보험은 6.2% 늘어날 전망이다. 펀드수익률에 따라 보험금 규모가 달라지는 변액저축성보험은 최근 주가 상승으로 성장세가 확대될뿐 아니라 제도변화의 영향을 일반저축성보험보다 덜 받기 때문이다.

손해보험은 장기손해 부문 저축성보험이 부진하지만 상해·질병보험은 5.6%, 운전자·재물보험은 6.4% 증가할 것으로 추산된다. 자동차보험은 올해 대형사 중심 보험료 인하 영향으로 내년 보험료 증가율이 올해보다 2.2%p 하락한 3.2%를 기록할 전망이다.

보험연구원은 양적 성장 정체, 제도 변경, 금리 상승 등 경영환경 변화에 따라 보험업 본연의 경쟁력에 근거한 성장 동력을 모색하면서 사이버보험, 헬스케어, 블록체인 등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 경제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