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러시아 외무부가 '한국에 배치된 미국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가 북한 공격 대응용이 아니라 러시아와 중국을 겨냥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러시아 외무부 북미국 게오르기 보리센코 국장이 11일(현지시간) 리아노보스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자산(사드)은 외부 공격을 받은 북한이 대응 공격을 할 경우 이를 방해할 능력이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고 '연합뉴스'가 리아노보스티 통신을 인용 보도했다.

그는 "서울은 북한 장거리포의 사거리에 들어가 있으며 사드 시스템은 북한의 어떤 포탄도 막을 수 없다"면서 "따라서 북한에 대한 대응으로서 사드 시스템은 소용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러시아와 중국은 사드가 양국을 겨냥하고 있음을 잘 인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러시아는 그동안 한국 배치 사드 시스템이 동북아 지역의 전략적 균형을 깰 수 있다며 반발해 왔다.

보리센코 국장은 이어 "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을 포함한 미 해군 함정들의 한반도 전개가 도발 위협을 고조시킨다"고 비판했다.

그는 "(한반도) 상황이 아주 위험하며 이는 북한과 접경하고 있는 러시아를 몹시 우려케 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이에 대해 미국 측에 여러 차례 얘기했고 문제를 전적으로 정치·외교적 수단으로 해결할 것을 촉구했다"고 상기시켰다.

보리센코는 "재앙적 사태 전개를 피하기 위해 상호 이익이 되는 기반 위에 항상 합의를 이룰 수 있다고 믿는다"면서 "러시아는 이 문제(한반도 위기)와 관련해 미국 동료들과 지속해서 작업하며 해결책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