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일 오전 서울 중구 필동 CJ인재원에서 열린 가정간편식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김철하 CJ제일제당 대표이사(부회장)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 = 박지민 기자)

"2020년까지 3조6000억 매출 목표…40%는 글로벌 시장에서"

[서울파이낸스 박지민 기자] "CJ 가정간편식(HMR·Home Meal Replacement)이 고유명사가 되는 그날까지 더 건강하고 편리한 제품을 만들겠습니다." 김철하 CJ제일제당 대표이사(부회장)가 글로벌 가정간편식 시장을 향해 호기롭게 도전장을 던졌다.

CJ제일제당은 11일 오전 서울 중구 필동 CJ인재원에서 'CJ HMR 쇼케이스: 집밥을 바꾸다, 식문화를 바꾸다'란 주제로 기자간담회를 열어 HMR 사업에 대해 소개했다. 이날 김 대표는 "지난 1996년 '햇반'을 내놨을 당시 '누가 돈을 내고 밥을 사 먹느냐'는 말이 많았지만, 햇반은 어느덧 3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는 제품이 됐다. 앞으로도 HMR 시장은 급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CJ제일제당은 오는 2020년까지 HMR 매출을 3조6000억원까지 끌어올리고, 이중 40%에 해당하는 1조4000억원을 글로벌 시장에서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내놨다. 이를 위해 2020년까지 2000억원 이상을 HMR 연구개발(R&D)에 쏟아 부을 예정이다. 지난해 기준 CJ제일제당의 HMR 매출액은 1조1000억원 수준이다.

   
▲ 신현수 CJ제일제당 글로벌 사업부문장(부사장)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 박지민 기자)

특히 글로벌 한식 브랜드로 내세운 '비비고'는 오는 2020년까지 글로벌 매출 비중을 국내보다 키운다는 목표다. 신현수 CJ제일제당 글로벌사업본부장(부사장)은 "멕시코 음식이지만 미국에서 더 많이 먹는 브리또처럼 비비고를 통해 퓨전 한식 제품을 많이 내놓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CJ제일제당은 미국·중국·러시아·베트남 등 세계 각국 소비자들의 입맛을 분석하고, 이에 맞춘 한식 제품을 개발할 수 있는 R&D센터를 구축하고 있다. 현지인들에게 익숙한 음식에 한식 고유의 맛과 향을 입혀 선보이겠다는 것이다.

5400억원을 투자해 충북 진천군에 설립하는 스마트팩토리를 글로벌 K푸드의 랜드마크로 만들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 이날 참석자들에게 제공된 점심 메뉴는 CJ제일제당의 HMR 제품들을 활용했다. (사진 = 박지민 기자)

CJ제일제당은 올해 기준 50여개국에 140여종의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중국과 미국, 베트남 등에서는 생산공장을 운영한다.

이처럼 CJ제일제당이 국내보다 글로벌 시장 공략에 무게를 두고 있는 이유는 '한식 세계화'에 대한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오랜 염원 때문이다.

강신호 CJ제일제당 식품사업부문장(부사장)은 "이 회장은 '한식 세계화를 통해 국가의 미래성장을 견인해야 한다는 사명감을 가져야 한다'고 얘기한 바 있다"며 "한식문화의 격을 높이고, 한식의 세계화를 이루는 것은 CJ제일제당만이 할 수 있는 일이라는 사명감을 갖고 글로벌 HMR 리더로 도약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