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탁자예수금 전분기 대비 1조9천억 늘어

[서울파이낸스 손예술 기자] 증시 호조로 인한 주식거래가 크게 늘면서 금융투자업계의 부보예금이 가장 큰 증가세를 보였다.

10일 예금보험공사는 '2017년 2분기 예금보험 및 부보금융회사 현황' 자료를 내고 올해 2분기 부보예금 잔액은 1933조9000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18조2000억원(1.0%), 전년 동기 대비 3.7% 증가했다고 밝혔다.

부보예금은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금융사가 예금자 보호를 위해 예금보험공사에 내는 보험료를 의미한다.

이중 금융투자의 2분기 부보예금은 28조9000억원으로 1분기(26조7000억원) 대비 8.0% 증가해 부보금융회사 중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주식거래가 늘어나면서 위탁자예수금이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다. 부보예금 대상인 올해 2분기 위탁자예수금은 21조6000억원으로 전 분기 19조7000억원에 비해 1조9000억원 증가했다. 주식거래대금은 1분기 일평균 7조4000억원에서 2분기 8조9000억원으로 늘어났다.

   
▲ (자료=예금보험공사)

상대적으로 고금리를 주는 저축은행의 부보예금도 늘어났지만, 증가세가 크진 않았다. 2분기 저축은행 부보예금 잔액은 46조5000억원으로 전 분기(45조5000억원)대비 2.2%(1조원) 상승했다.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보호를 받지 못하는 5000만원 초과 예금이 증가세다. 2014년 9월 2조8000억원이었던 5000만원 초과 예금은 2015년 12월(4조4000억원) 2016년 12월(6조9000억원) 2017년 6월 7조3000억원으로 늘어나는 추세다.

   
▲ (자료=예금보험공사)

은행의 2분기 부보예금은 요구불 예금의 증가로 전분기 대비 0.2% 증가한 1144조3000억원, 저축성 보험의 증가로 보험업권의 부보예금은 전분기 대비 1.8% 늘어난 713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한편, 올해 9월말 기준으로 전체 부보금융회사는 총 292개사다. 신규 인가로 미즈호증권이 부보금융회사로 편입됐으며, 파인트리자산운용이 제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