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대림산업은 10일 창립 78주년을 맞이해 이웃과 함께하는 사회공헌활동을 펼쳤다. 강영국 대표이사를 포함한 임직원 150여 명은 서울 종로구 인근 지역과 본사 사옥에서 사회공헌 활동을 실시하며 회사 창립을 기념했다.

대림산업 임직원들은 종로구 무악동에 거주하는 기초생활수급자와 임대주택 가정을 직접 찾아가 쌀 120포와 두루마리 휴지 등을 전달했다. 또한 종로구 경운동에 서울노인복지센터를 찾아 창립기념 떡과 쌀 100포를 전달하고 점심식사 배식 봉사활동을 펼쳤다.

사옥에서는 아시아와 아프리카 저개발 국가의 아이들을 위한 티셔츠 페인팅 활동도 진행됐다. 이날 직원들이 꾸민 티셔츠는 네팔, 인도도, 미얀마, 동티모르 등에 전달될 예정이다.

강영국 대표이사는 "대림산업은 고객과 지역사회와의 신뢰를 바탕으로 국내 건설사 중 가장 긴 역사를 이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하고 발전하는 대림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