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앞두고 노영민 사드 발언 '파장'…"뭐라 했길래?"
추석 연휴 앞두고 노영민 사드 발언 '파장'…"뭐라 했길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마트, 사드때문에 철수했나?"…재계 "상황 인식 잘못" 펄쩍
정부 '무책임론' 비화 조짐에 외교부 "해결책 모색 취지" 진화

[서울파이낸스 김태희 기자] 노영민 신임 주중 한국대사의 사드 관련 발언이 추석 연휴를 앞둔 미묘한 시기에 불거져 큰 파장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중국 내 한국 기업의 피해가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보복 때문만은 아니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이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인데, 재계는 펄쩍 뛰고 있고 일반인들의 반응도 적절치 못하다는 부정적 평가가 지배적이다. 주중대사로서 상황인식에 문제가 있다는 게 중론이다. 일종의 정부 무책임론(?)으로 비화될 조짐마저 보이자 외교부가 긴급 진화에 나섰다.

노 대사는 29일 서울의 한 식당에서 기자들과 한 오찬간담회에서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인한 한국 기업의 어려움에 대해 "기업이나 교민들이 어려운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복합적 요인이 있다. (중국에) 나오는 기업이 있는가 하면 들어가려는 기업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물론 그 외부 환경을 기업들에 유리하게(만들고), 억울한 일 당하지 않도록 하는 것은 온전히 우리(정부) 몫"이라면서도 "다만 스스로 자구적 노력(하는 것)은 역시 기업의 몫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예를 들어 이마트가 철수했는데 사드와 아무 관계가 없다"면서 "사드 터지기 전에 이미 철수가 결정됐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롯데도, 한마디만 하면 신동빈 회장과 신동주 회장이 왜 싸웠나"면서 "대중국 투자가 실패했다는 주장이었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신동주 회장은 롯데의 대중국 투자가 실패했다는 이유를 걸어서 공격한 것 아닌가"라며 "그렇게 공격했을 때는 이유가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롯데 측은 "경영권 분쟁은 2015년에 있었던 일이고 중국의 사드 보복은 올해 있었던 일"이라며 "사드 보복으로 중국 내 롯데마트 112개 점포 중 87개가 문을 닫았다는 건 모든 국민이 다 아는 사실"이라고 불편한 속내를 감추지 않았다.

재계의 반응도 다르지 않다. 노 대사의 상황인식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재계 관계자는 "노 대사의 말은 기업의 피해가 사드 보복 때문만은 아니라는 것으로 들린다"며 "중국의 노골적인 사드 보복으로 롯데마트와 아모레퍼시픽, 현대·기아차 등 대표적 우리 기업들이 막대한 피해를 본 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다른 재계 관계자도 "우리 기업들이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큰 피해를 봤지만, 정부는 사실상 손 놓고 있었던 것 아니냐"며 "정부가 책임져야 할 부분도 있는데 모든 문제가 기업에 있다는 식으로 말하는 데 대해 말문이 막힌다"고 비판했다.

노 대사의 발언이 파문을 일으키자 외교부는 긴급 진화에 나섰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정부 입장'을 통해 "노 대사의 언급은 중국 내 우리 기업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보다 객관적이고 종합적으로 바라봐야 적절한 해결책을 모색할 수 있다는 취지"라며 "노 대사 역시 한중 양국 간 당면한 현안으로 인한 중국 내 우리 기업에 대한 부정적 영향에 대해서는 충분히 이해 및 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