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농산물 직거래장터' 개설
한화생명, '농산물 직거래장터' 개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화생명 차남규 사장(사진 왼쪽에서 네번째), 윤병철 부사장(사진 왼쪽에서 두번째), 아산리마을 전종봉 이장(사진 왼쪽에서 여섯번째) 등 임직원 및 아산리마을 주민들이 '일일판매원'으로 나서 우리 농산물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한화생명)

[서울파이낸스 서지연 기자] 한화생명은 자매결연을 맺은 충남 청양군 아산리마을의 농민들과 함께 서울 여의도 63빌딩 앞마당에서 '농산물 직거래장터'를 열고 아산리 농산물을 판매했다고 20일 밝혔다.

'농산물 직거래장터'는 한화생명이 2008년 충남 청양군 아산리마을과 자매결연을 맺고 10년째 개최하고 있는 행사다. 장터에는 특산물 '청양고추'를 비롯해 햅쌀, 밤, 멜론 등 30여종의 싱싱한 농산물들이 선보였다.

직거래 장터에는 시골 장날과 다름없는 풍경이 연출됐다. 한화생명 직원뿐만 아니라 63빌딩 입주사 임직원, 인근 여의도 주민, 63빌딩 내방객도 찾아와 다양한 농산물을 고르며 구입했다.

한화생명 차남규 대표이사 사장은 "10년간 아산리 주민들과 함께 하며 따뜻함과 정을 느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한화생명은 농촌과 '함께 멀리'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들을 지속적으로 펼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생명은 지난 2008년 충남 청양군 아산리마을과 자매결연을 맺고 장터 개최 뿐만 아니라 농산물 수확, 시설 보수 등 다양한 농촌돕기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