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일 충남 계룡대 육군본부 안중근 장군실에서 윤종민 롯데 경영혁신실 HR혁신팀장(왼쪽)과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이 전역 장병 취업지원 업무협약을 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롯데그룹)

전·공상자와 순직자 유가족 특별 채용도

[서울파이낸스 김태희 기자] 롯데그룹이 육군 전역 장병을 위한 일자리 만들기에 나선다. 롯데는 14일 충남 계룡대 육군본부 안중근 장군실에서 육군과 전역병 취업 지원 업무협약을 했다.

협약 내용은 롯데가 전역했거나 전역을 준비 중인 단기 및 중·장기 복무 장병의 취업을 지원하고, 임무 수행 중 발생한 전·공상자와 순직자 유가족을 특별채용한다는 게 뼈대다. 또 롯데는 전역을 앞둔 장병 중 희망자에게 모의 면접 기회를 주거나 채용설명회를 열고, 현역 장병들을 위한 문화행사도 지원할 예정이다.

육군은 롯데 취업 희망 장병 대상 인사검증을 거쳐 우수근무자를 추천한다. 장병들이 취업에 대한 걱정 없이 복무할 수 있도록 배려하겠다는 것이다.

이날 윤종민 롯데 경영혁신실 HR혁신팀장은 "국가에 헌신한 군인은 강인한 책임감과 뛰어난 리더십, 그리고 무한한 열정을 갖고 있어 회사에서도 선호하는 인재"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는 일찍이 국가에 기여한 유공자와 그 가족들에게 취업 기회를 주는 '국가기여형 인재 채용' 제도를 도입했다. 2010년 전역장교 특별채용을 시작으로 2011년 여군장교, 2013년 해병대장교를 추가하며 매년 100여명씩 전역장교를 채용하고 있다. 지난 6년간 영관급 장교 연수 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