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손예술 기자] KEB하나은행이 국내 시중은행 중에서는 처음으로 7대의 항공기를 하나의 기초자산으로 묶는 방식의 항공기 금융 주선에 성공했다.

14일 KEB하나은행은 항공기 임대시장 세계 3위 업체인 아발론(AVOLON)과 총 3억달러 규모의 포트폴리오 항공기 금융 주선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KEB하나은행이 주선에 성공한 항공기 금융은 7대의 항공기를 하나의 기초자산으로 묶은 뒤 운용 리스 방식의 포트폴리오다.

KEB하나은행은 주간사로 4500만달러를 지원한다. 자금은 '보잉787-9' 신형 여객기, '에어버스 320' 여객기 등 7대의 항공기 구입에 사용된다.

구입된 비행기는 남아메리카 항공사인 '라탐(LATAM) 항공사' 및 동남아시아 주요 저가 항공사가 리스할 예정이다.

KEB하나은행은 2016년 항공기 임대시장 세계1위 업체인 에어캡(AerCap) 과 국내에서 1억달러 규모의 항공기금융을 단독 주선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