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3일 경기 강화군 길상면 우리마을에서 황용득 한화갤러리아 대표이사(왼쪽 둘째)와 임직원들이 지체장애인들의 수익사업을 돕고 있다.(사진=한화갤러리아)

임직원과 '우리마을' 찾아 지체장애인 자립 지원 봉사활동

[서울파이낸스 김태희 기자] 황용득 한화갤러리아 대표이사가 임직원들과 함께 '함께 멀리'란 한화그룹의 사회공헌 철학을 실천했다. 황 대표를 비롯한 한화갤러리아 임직원 40명은 13일 인천 강화군 길상면 '우리마을'을 찾아 지체 장애인들의 수익사업과 농작물 재배를 도왔다. 

강화도 우리마을은 성인 지체 장애인들의 사회적응과 자립을 위해 2000년 설립된 사회복지시설이다. 우리마을에선 현재 지체장애인 50여명이 생활하고 있는데, 한화갤러리아는 2005년부터 우리마을과 '1사1촌' 인연을 이어왔다.

한화갤러리아에 따르면, 우리마을 특산물인 무농약 콩나물 판로를 열어주기 위해 2005년부터 2011년까지 직접 사들인 뒤 백화점에서 되팔았다. 이에 힘입어 우리마을은 현재 대형 식품기업에 무농약 콩나물을 납품하고 있으며, 지체장애인들의 소중한 일터로 자리 잡았다.  

뿐만 아니라 한화갤러리아 임직원들은 2005년부터 매년 1~2회 우리마을을 찾아 농작물 수확, 환경 정화, 수익사업 지원 등 봉사활동을 펼쳐왔다. 한화갤러리아는 임직원들이 업무시간에도 봉사활동에 참가할 수 있도록 유급봉사제도를 도입했다. 또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기부한 사회공헌기금의 1.5배를 회사에서 부담하는 매칭그랜트 제도를 통해 사회봉사활동을 지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