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가운데)이 14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시그니엘호텔에서 열린 '석유화학업계 간담회'에 참석해 석유화학협회장인 허수영 롯데케미칼 사장과 악수하며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 및 지자체, 특화단지 탈바꿈에 각종 행정 지원 약속

[서울파이낸스 박윤호 기자] 충남 서산의 대산 석유화학단지가 첨단화학 특화단지로 탈바꿈한다. 국내 석유화학업계가 이곳에 최대 10조원을 투자하고, 정부 및 지자체가 개선·행정 지원에 나선다.

14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에쓰오일, 롯데케미칼, 한화토탈, 충청남도, 서산시 등은 이날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그동안 대산 석유화학단지는 롯데케미칼, 한화토탈 등 대형 석유화학업체가 자리 잡고 있고 수도권과도 가깝지만 토지 문제 등이 복잡하게 얽혀 추가 개발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특히 에쓰오일의 경우 단지 내 큰 부지가 있지만 'ㄷ'자 형태로 여건이 좋지 않아 본격적으로 개발을 추진하려면 인근 한화토탈과 롯데케미칼과의 협력이 절실한 상황이었다.

그러나 이번 MOU에 중소 고부가 정밀화학업체의 투자도 함께 유치한다는 내용이 담겨있어, 계획대로 개발이 진행되면 단지 내 석유화학산업 가치사슬 전반의 경쟁력이 높아지게 될 전망이다.

산업부도 특화단지를 체계적으로 개발하면 용수·전력 등 인프라 확충, 환경 문제에도 잘 대응해나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산업부의 연구용역 추산치에 따르면 석유화학 대기업과 정밀화학 중소기업은 이곳에 최대 10조원의 투자를 진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허수영 롯데케미칼 BU장은 "개발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에쓰오일, 한화토탈 등 관련 업체와의 협력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알 감디 에쓰오일 최고경영자(CEO)도 "앞으로 석유화학 분야에 적극적으로 투자할 것"이라며 "대산특화단지 조성에도 적극 협력하겠다"고 답했다.

이에 산업부와 충남, 서산시 등도 인프라 개선 지원, 행정 지원 등을 약속했다.

이에 앞서 같은 장소에서는 백운규 산업부 장관 주재로 '석유화학업계 간담회'가 열렸다. 백 장관은 "최근 석유화학 업계가 우수한 경영성과를 거두고 있는데 이런 성과가 더불어 발전하는 혁신 성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대형 업체는 적극적인 국내 투자로 일자리 창출에 힘쓰고 중소업체와 상생협력을 위해 나서야 한다"며 "정부도 규제 완화에 최선을 다하고 연구개발(R&D)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석유화학업계는 환경규제 확대로 인한 어려움을 해결해달라고 요청했다. 환경규제 도입 필요성에는 공감하지만 업계의 경쟁력이 저하되지 않도록 단계적·점진적으로 추진돼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중국, 인도 등 주요 수출 시장에서의 수입규제에 대해 정부 간 협의 채널을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해달라고 요청했다.

백 장관은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의해 해결방안을 모색하겠다"며 "통상 현안에 대해서도 양자·다자채널을 활용해 우리 입장을 적극적으로 개진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업계 간담회에는 MOU 참석 기업 관계자 외에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이상운 효성 부회장, 김재율 대림산업 사장 등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