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오늘(14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일교차가 큰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전형적인 초가을 날씨로, 아침 저녁은 선선하겠지만 한 낮에는 햇볕으로 다소 덥겠다.

다만, 남부지방은 오후에 구름이 많아지겠고, 제주는 제18호 태풍 '탈림'의 영향으로 대체로 흐리고 오후부터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이 따르면 중국 북동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화창한 가을 날씨를 보이겠지만 경상도 동해안과 제주도는 구름이 많이 끼겠다고 예보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11~20도, 낮 최고기온은 24~29도로 전날보다 1도가량 낮겠다. 일교차가 10도를 넘길 것으로 보여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6도, 춘천 14도, 대전 14도, 대구 16도, 부산 20도, 전주 14도, 광주 16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28도, 춘천 26도, 대전 27도, 대구 28도, 부산 27도, 전주 28도, 광주 28도 등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에서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보됐다.

태풍 '탈림'의 영향으로 제주에는 오후부터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을 수 있어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제주 남쪽 먼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일본 규슈 쪽으로 향하는 탈림은 우리나라에는 제주에만 간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이지만, 주변 기압에 따라 진로와 강도가 변할 수 있어 앞으로 발표될 기상정보를 주시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먼바다에서 0.5∼1.5m, 남해 먼바다에서 0.5∼2.5m, 동해 먼바다에서 0.5∼2.0m 높이로 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