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손지혜 기자] 삼성카드가 모바일 선불카드 '캐시비'의 운영사인 이비카드, 마이비와 업무 제휴를 맺고 카드업계 최초로 '삼성앱카드 모바일 교통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삼성앱카드 모바일 교통서비스'는 별도의 교통 앱(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할 필요 없이 삼성 앱카드만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에서 이용 가능하며 삼성앱카드에서 모바일 교통카드를 발급받고 일정 금액을 충전하면 전국 버스와 지하철에서 교통서비스를 이용 가능하다.

삼성카드는 서비스 오픈을 기념해 9월 한 달간 교통서비스 자동충전을 처음으로 이용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2000원 추가 충전 이벤트를 진행한다. 추첨을 통해 총 5명에게 삼성 갤럭시 노트8, 삼성TV 등을 제공한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삼성앱카드의 결제 편의성을 확대하고자 모바일 교통서비스를 오픈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모바일 기반의 디지털 카드 시장을 선도해나가는 실용적인 상품과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