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손예술 기자] 신한은행이 외국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출국만기보험금을 간편히 받을 수 있는 '원스톱'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출국만기보험은 고용허가제로 국내서 일하는 외국인 근로자의 퇴직금 지급을 목적으로 고용주가 의무적으로 가입하는 근로자 전용 보험이다.

외국인 근로자가 고용 계약이 종료돼 보험금을 받기 위해서 보험사와 은행을 모두 방문해야 했다.

신한은행은 출국만기보험 위탁 사업자인 삼성화재와의 업무 협업을 통해 앞으로 외국인 근로자는 신한은행 방문만으로 보험금 환급 관련 모든 절차를 마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