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 12일 서울 무학중학교에서 금호타이어는 진로 체험 교육 '나를 찾아줘' 프로그램을 실시했다. 무용 교육에 참가한 학생들이 무용을 배우고 있다. (사진=금호타이어)

문화예술 수업 통해 예술적 재능 표현 직업군 경험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금호타이어는 한국메세나협회와 청소년 진로 체험 교육 프로그램 후원에 나섰다.

금호타이어는 지난 8월부터 서울 성동구 무학중학교에서 무용 및 시각예술 교육으로 구성된 ‘나를 찾아줘’ 프로그램을 실시해오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지난해부터 교육부가 전국 중학교를 대상으로 시행하고 있는 자유학기제 도입에 맞춰 기획된 것으로 한 학기당 총 10회(20시간)에 걸친 학생 참여형 수업으로 이뤄진다.

학생들은 무용, 사진 등 문화예술 수업을 통해 안무가, 연출가, 영상 감독 등 예술적 재능을 표현하는 직업군을 체험하며 직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창의적인 활동을 펼친다.

금호타이어는 상반기에도 서울 남대문중학교에서 동일한 주제로 진로 체험 교육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지난해에는 사진 촬영과 관련된 '무빙 포토 클래스'를 실시해 학생들에게 사진작가와 큐레이터의 역할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하고 학생들의 작품전시회를 후원했다.
 
조남화 금호타이어 경영지원담당 상무는 "금호타이어는 지난해 교육 기부 활성화의 공로를 인정받아 2년 연속 '대한민국 교육기부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며 "올해도 회사가 보유한 자원을 적극 활용해 다양한 교육기부 프로그램을 추진 중이다"고 말했다.
 
한편, 금호타이어는 2012년부터 모터스포츠 교육기부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지난해부터 ‘희망의 공부방’ 조성 사업을 진행하여 현재까지 8호점을 개설하는 등 청소년 교육환경개선 및 지원 활동에도 힘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