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영호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바이탈뷰티연구소장(왼쪽)과 이학종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연구기획지원부장이 12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대회의실에서 개최된 항노화 솔루션 연구 교류회에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아모레퍼시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아모레퍼시픽은 분당서울대학교병원과 '항노화 솔루션 개발 상호 협력을 위한 연구교류회'를 열고 공동 연구 결과를 공유했다고 13일 밝혔다.

현장에서 이재서 분당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교수와 조시영 아모레퍼시픽 수석연구원은 각각 알레르기성 비염 증상 개선 연구와 녹차·뇌 기능 연구에 대해 발표했다. 조동현 아모레퍼시픽 책임연구원은 유기농 제주 녹차에서 유래한 녹차 유산균의 기능성 연구에 대해 소개했다.

아모레퍼시픽은 분당서울대병원과 2011년부터 공동 연구를 진행했고, 2015년 2월 항노화 솔루션 개발을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바 있다. 또 과학기술 분야와 의료보건 분야의 공동 연구, 고령화 대응 항노화 솔루션 공동 연구개발 지원, 연구 인력·시설·장비·학술 정보 등의 공동 활용에 대해 합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