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권인태 파리크라상 대표이사 겸 SPC GFS 대표이사.(사진=SPC그룹)

최석원 사장과 각자대표 체제…SPC GFS 사장 겸직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SPC그룹의 핵심 계열사 중 한 곳인 ㈜파리크라상의 새 대표이사로 권인태 SPC GFS 사장이 선임됐다. 파리크라상은 국내 최대 베이커리 프랜차이즈 파리바게뜨 본사이며, SPC GFS는 SPC그룹의 물류 계열사다.

13일 SPC그룹 관계자는 "권인태 사장이 SPC GFS 대표와 파리크라상 대표를 겸직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파리크라상은 기존 최석원 사장과 권 사장의 각자대표 체제로 운영된다. SPC그룹에 따르면, 권 사장의 파리크라상 대표 선임은 풍부한 마케팅 능력을 인정했다는 뜻이다.

SPC그룹 관계자는 "관리통인 최 사장과 함께 권 사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해 '큰일'을 맡겼다고 보면 된다"면서, "최 사장은 관리에 주력하고, 권 사장이 해외를 비롯한 신규시장 개척을 지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권 사장은 대구 영신고등학교와 고려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CJ(주) 전략지원팀장(부사장)과 파리크라상 대표이사(사장)을 거쳐 지난해 11월 SPC GFS 대표이사(사장)로 선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