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송파구 잠실에 위치한 롯데월드타워에서 직원들이 민방공 대피훈련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롯데그룹)

전국 14개 권역별 비상대책본부 지정…지역사회 지원 방안도 마련

[서울파이낸스 김태희 기자] 롯데그룹이 지진, 풍수해 등 자연재해를 대비한 현잔 안전을 강화한다고 13일 밝혔다. 고객 안전과 피해 확대 방지를 위해 사업장 별 특성에 맞춰 위기관리 매뉴얼을 재정비하고 지진계를 추가 설치했다.

롯데그룹은 먼저 백화점, 마트, 쇼핑몰 등 유통업 특성에 맞춰 위기관리 매뉴얼을 재정비해 전국 각 사업장에 배포했다. 특히 규모 5.8의 경주 지진 발생 1년을 맞아 지진 규모별 행동 요령과 세부 대응절차 등 지진 관련 위기 대응 지침을 보강했다.

지침에 따르면 롯데는 전국을 14개 권역으로 나누고 각 권역별 중앙 사업장에 비상대책본부를 설치한다. 비상대책본부를 통해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재난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또 권역별 협력체계로 사업장 복구뿐만 아니라 재해 지역에 비상용 물품을 지원하고, 샤롯데 봉사단을 파견하는 등 지역사회 지원 대책 방안도 구체적으로 마련했다.

경주 지진 발생 이후 롯데그룹은 여수, 울산, 대전, 서산 등 지역의 롯데케미칼, 롯데마트, 롯데칠성, 롯데월드 사업장에 14대의 지진계를 추가 설치했다. 이에 기존에 설치된 17대를 포함해 총 31대의 지진계를 운영한다.

서울 송파구 잠실에 위치한 123층의 롯데월드타워는 SHMS(Structural Health Monitering System)를 건물에 적용했다. SHMS는 구조적 이상이나 태풍, 지진과 같은 자연 재해와 지반 변형 등에 의한 건물의 안정성 및 위험 여부를 상시 모니터링 하는 시스템이다.

롯데그룹은 지난 2014년부터 각종 회의 및 교육 시작 전에 피난 안내도, 피난처, 지진발생 시 행동요령을 설명하고 있다. 롯데월드타워, 롯데백화점 등 각 사업장 별로 정기적으로 화재, 지진, 테러 등에 대비한 방재훈련을 실시하며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한상대 롯데그룹 안전파트 상무는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고 재난 발생시 신속하고 안전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비상훈련을 실시하는 등 지속적으로 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