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NH농협금융지주

농협목우촌 다이닝펍서 혁신 토론…"고객중심 경영 집중"

[서울파이낸스 이은선 기자] 김용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그룹 젊은 핵심인재군인 'NH미래 혁신리더'와 호프타임을 진행했다.

13일 NH농협금융에 따르면 김 회장은 지난 12일 종로구 농협 목우촌에서 운영하는 다이닝펍 '헌터스문'에서 제 2기 'NH미래 혁신리더'와 호프타임을 진행했다.

이번 호프타임은 2기 NH미래 혁신리더를 격려하고, 급변하는 금융환경에서의 미래 이슈에 대해 젊은 시각을 가진 직원들과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 마련됐다. 당초 간담회 형식으로 계획됐으나, "형식에 얽매이지 말고 격의 없이 대화하자"는 김 회장의 제안에 따라 장소를 급히 변경했다는 후문이다.

이날 김 회장은 생활금융플랫폼으로서의 올원뱅크 개선방안 등 혁신리더들의 연구과제를 함께 공유하며, "지속성장을 위해 디지털금유으이 경쟁력 확보는 물론, 앞으로는 고객자산가치 제고, 고객니즈와 트렌드에 맞는 상품개발 등 고객중심 경영에 역량을 집중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농협금융의 핵심인재답게 형식과 관행에서 벗어나 유연하고 도전적인 사고로 다양한 현장의 이슈들을 발굴하고 대안을 모색하여 농협 금융의 미래를 함께 고민하고 만들어 가는 지혜를 다같이 모아 달라"고 주문했다.

NH미래 혁신리더는 농협금융의 미래와 변화·혁신을 주도할 핵심인재 육성을 목표로, 지난해부터 금융지주와 자회사의 젊은 직원 중심으로 구성돼 올해에도 꾸준히 활동하고 있다. 제2기 NH미래 혁신리더는 올해 12월까지 활동하게 된다. NH농협금융 관계자는 "이후에도 매년 NH미래혁신리더를 선발·육성함으로써 혁신DNA가 농협금융 전체로 확산되어 뿌리내리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