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동통신 3사가 오는 14일부터 20일까지 LG전자의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V30'의 예약판매를 실시하며, 다양한 프로모션을 선보인다. (사진=LG전자)

64GB 모델 94만9300원, 128GB 모델 99만8800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SK텔레콤, KT, LG텔레콤 등 이동통신 3사가 오는 14일부터 20일까지 LG전자의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V30'의 예약판매를 실시하며 다양한 프로모션을 선보인다.

V30의 내장메모리 64GB 모델 가격은 94만9300원, 128GB 모델인 V30+는 99만8800원으로 정해졌다. 출시일은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의 일반 판매 시작일과 같은 21일 이다. 

먼저 SK텔레콤은 전국 850여개 SK텔레콤 공식인증매장에서 체험존을 운영한다. SK텔레콤 V30 체험존을 방문하는 고객은 △고화질 영상을 제공하는 '올레드 풀비전 디스플레이' △영화 같은 영상 촬영을 위한 '시네 비디오' △원음에 가까운 고음질 '하이파이 쿼드 덱(Hi-Fi Quad DAC)' 등 V30의 차별화된 기능을 이용해 볼 수 있다.

SK텔레콤은 V30 사전예약 고객을 위해 제휴카드 혜택 및 사은품을 준비했다.

SK텔레콤 고객이 'SKT 라이트플랜 신한카드 Big Plus'로 LG V30의 할부원금 중 30만원 이상을 결제하면 2년 약정 기준 최대 40만원까지 할인받을 수 있다.

고객이 사용한 전월 카드 사용 실적이 30만원 이상이면 월 1만5000원씩 2년간 최대 36만원의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특히 9월말까지 LG V30을 개통하면 4만원 추가 할인 혜택까지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사전예약 고객에게 △누구 미니(NUGU mini) △LG전자 무선충전기 △슈피겐 보조배터리 중에 하나를 제공한다.

KT도 전국 KT매장과 온라인 공식 채널인 KT올레샵에서 사전예약을 진행한다. 또 V30 구매 고객이 18개월 후 최대 40%를 보상 받을 수 있는 전용 프로그램 'V30 체인지업'도 선보인다.

V30을 선택한 고객이 18개월 후 사용 중인 V30을 반납하고 최신 LG V, G 시리즈로 기기 변경하면 출고가의 최대 40% 보상 혜택을 제공한다. 제휴카드, 멤버십 포인트 등 KT의 다양한 추가할인을 받은 경우에도 출고가 기준 최대 40% 보상은 동일하게 적용된다. 월 이용료는 3600원으로 LTE 요금제 이용 고객이라면 누구나 보유한 멤버십 포인트로 월 이용료를 100% 할인받을 수 있다.

여기에 제휴카드인 'KT 슈퍼할부 라이트플랜 신한카드'로 단말을 구입하면 전월 실적에 따라 2년간 최대 48만원의 통신비 할인도 누릴 수 있다.

LG유플러스도 오는 14일부터 20일까지 전국 주요매장에서 예약판매를 진행한다. 여기에 LG유플러스에서는 카카오톡을 통해서 도 신청이 가능하다.

내달 31일까지 V30를 구매하는 고객이 제휴할인카드인 'LG U+ 라이트플랜 신한카드 Big Plus'로 할부 구매·자동이체를 신청하고, '폰 분실/파손 보상 85'(최대 85만원 보상) 상품을 가입하면 월 납부 보험료 4500원을 전액 할인 받아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 18개월동안 총 8만1000원의 보험료를 할인받을 수 있다.

아울러 사전 예약 후 26일까지 개통하는 고객에게는 슈피겐 고속 무선충전기, 비디오포털 1만원 VOD 이용권, 지니뮤직 1개월 이용권 등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LG전자는 이통3사 공통으로 예약 구매 고객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21일부터 26일까지 LG V30를 개통한 예약 구매 고객은 구글의 최신 VR 헤드셋인 데이드림 뷰를 1000원에 살 수 있다. LG V30에 탑재된 '기프트팩' 앱에서 1000원을 LG페이로 결제하거나 계좌 이체하면 된다.

또 LG전자는 1년간 분실·파손 보험료의 50%를 지원하고 LG전자 렌탈 제품 9종(정수기, 공기 청정기 등)의 렌탈비를 합쳐서 최대 109만원 할인한다. 여기에 10만원 상당의 비트 피버 뮤직 게임 쿠폰도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