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손예술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금융 공공기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계획을 9월 중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13일 서울 동대문 디자인플라에서 열린 '청년희망 실현을 위한 금융권 공동 채용 박람회'에 참석한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금융권 일자리 확대를 위해 금융 공공기관의 선도적인 역할을 강화하겠다"며 "9월 중 정규직 전환 방안을 마련해 모범 사례를 만들고, 민간 부문이 참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최종구 위원장은 일회성이 아닌 지속 가능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 금융사의 영업환경 개선과 권역별 영업규제도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최 위원장은 "금융업 인허가체계 개편을 통해 경쟁력 있는 금융회사들이 새로운 사업에 원활하게 진출하고 다양한 사업모델을 구현할 수 있도록 필요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