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 5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2017 고려대학교 채용박람회'에서 학생들이 참여업체와 상담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집중호우 영향 건설업 일용직 증가폭 둔화

[서울파이낸스 손지혜 기자] 건설업 일용직 취업자 수 증가 폭이 크게 둔화하면서 8월 취업자 수가 7개월 만에 다시 20만 명대로 고꾸라졌다. 15∼29세 청년실업률은 8월 기준으로 1999년 이후 최고치로 치솟았고 체감실업률도 2년 만에 가장 높았다.

13일 통계청이 발표한 8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는 2674만 명으로 1년 전보다 21만2000 명 늘었다. 취업자 수 증가 폭은 2013년 2월 20만1000명을 기록한 이후 가장 적었다.

취업자 수는 올해 2월 37만1000명을 기록한 이후 6개월 연속 30만 명을 웃돌다가 지난달 다시 20만 명대로 떨어졌다. 취업자 수가 도매 및 소매업은 증가로 전환됐지만 건설업·교육서비스업·부동산업 및 임대업 등에서 부진한 탓이다.

건설업 취업자 수는 3만4000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이는 7개월 만에 증가 폭이 크게 줄어든 것이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지난달 광복절이 있는 주에 6일 연속으로 비가 와 건설업 일용직 증가폭이 둔화돼 취업자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숙박및 음식점업(-4만명), 전문·과학및기술서비스업(-3만4000명) 등도 취업자 수가 줄었다. 자영업자는 1년 전보다 3000명 줄어들어 지난해 7월 1만명 줄어든 이후 1년여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로 전환됐다.

반면 제조업 취업자 수는 2만5000명 늘면서 3개월 연속 증가했고 공공행정·국방및사회보장행정(7만5000명), 보건업및사회복지서비스업(4만8000명) 등에서도 취업자가 증가했다.

고용률은 61.1%로 1년 전보다 0.1%포인트(p) 상승했다.

실업자는 1년 전보다 5000명 늘어난 100만1000명을 기록, 두달만에 다시 100만명을 넘어섰다. 실업률은 3.6%로 전년과 동일했다. 청년실업률은 9.4%로 1년 전보다 0.1%p 상승했다. 이는 1999년 8월 10.7%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체감실업률인 청년층 고용보조지표 3은 22.5%로 1년 전보다 1.0%p나 상승했다. 체감실업률 역시 2015년 이후 8월 기준(22.6%)으로 가장 높았다.

비경제활동인구는 재학·수강(-7만5000명), 육아(-11만1000명) 등에서 줄었지만 쉬었음(21만7000명) 등에서 증가해 11만1000명 증가했다. 구직 단념자는 48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6만2000명 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