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회 본회의서 '이례적' 북핵 토론…외교·안보대표, 북핵 보고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유럽연합(EU)은 유엔 안보리가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안을 이행하는 한편, EU차원의 독자적인 대북제재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페데리카 모게리니 유럽연합(EU)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12일(현지시간) 프랑스 스트라스부르에서 열린 유럽의회 본회의에 출석해 최근 북한의 6차 핵실험 및 국제사회의 대응과 관련해 보고했다.

유럽의회는 이날 이례적으로 북한 핵 문제를 공식 의제로 EU의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책임자로부터 보고를 듣고 EU 차원의 대응방안에 대해 토론을 벌였다.

모게리니 대표는 "우리는 이전에 우리가 항상 했던 것처럼 당장 유엔의 새로운 (대북) 제재를 이행할 것"이라면서 "경제제재의 효율성을 최대 수준으로 올리기 위해 우리의 모든 국제사회 파트너들에도 똑같이 하도록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모게리니 대표는 "유엔 안보리에서 결정한 제재조치를 보완하고 북한에 최대한의 압력을 넣기 위해 지난주에 (EU 외교장관회의에서) 합의한 대로 EU의 추가적인 대북제재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EU가 검토하고 있는 새로운 대북제재에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 개발 자금을 차단하기 위한 방안으로, EU에 파견된 북한 노동자들을 추방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모게리니 대표는 유럽의회 의원들에게 "(북한에 대한) 경제적, 외교적 압력은 신뢰할 수 있고, 의미 있고, 열매를 맺을 수 있는 대화를 위한 길을 여는 것이 목적"이라면서 "한반도 비핵화라는 우리의 목표는 외교적이고 정치적인 수단을 통해서만 달성할 수 있다"며 평화적 수단을 통한 북핵 문제 해결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군사적 공격은 더 큰 규모의 충돌로 쉽게 빠져들 수 있어서 소용이 없고, 해롭다"면서 "그(군사적 공격의) 결과는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지역, 전 세계에 예측할 수 없고, 끔찍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모게리니 대표는 "한반도의 비핵화로 나가는 신뢰할 수 있는 정치적 통로를 열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면서 "이것은 다음 주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에서 내가 제기할 핵심의제 중 하나"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