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뉴욕증시가 허리케인 '어마'에 따른 우려가 완화한 영향으로 상승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11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59.58p(1.19%) 상승한 2만2057.3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6.68p(1.08%) 높은 2488.11에, 나스닥 지수는 72.07p(1.13%) 오른 6432.26에 장을 마감했다.

S&P 500 지수는 지난 7월 26일 기록한 장 마감가 기준 직전 사상 최고치를 넘어섰으며 지난 4월 24일 이후 가장 큰 일간 상승 폭을 기록했다.

이날 상승 출발한 지수는 장중 상승 폭을 키웠다. 플로리다 지역을 강타한 허리케인 '어마'의 피해가 예상보다 크지 않았던 데다 북한을 둘러싼 긴장이 완화되면서 위험 자산에 대한 선호가 높아졌다.

전문가들은 '어마'의 위력이 애초 예상보다 크지는 않았지만, 최근 텍사스 지역을 휩쓸었던 허리케인 '하비'와 함께 올해 3분기 국내총생산(GDP)에 타격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주말 윌리엄 더들리 뉴욕연방준비은행 총재는 허리케인 '하비'와 '어마'의 피해로 건물을 다시 건축해야 한다며 내년 미국 경제 활동을 활성화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북한이 시장 예상과 달리 정권수립일에 미사일 도발을 하지 않으면서 북한을 둘러싼 긴장도 완화했지만, 북한 우려는 완전히 해소되지는 않은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표결에 부칠 신규 대북제재 결의안 결과에 따라 북한발 불확실성이 다시 주목받을 수 있다고 예상했다.

안보리는 이날 현지시각 오후 6시(한국시각 12일 오전 7시) 북한의 제6차 핵실험에 대응하는 신규 대북제재 결의안을 표결한다.

시총 대장 주인 애플의 주가는 다음날 신제품 공개 행사를 앞두고 1.8% 올랐다. 재보험주는 허리케인 영향이 크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으로 상승했다. 에버레스트 리그룹과 XL그룹의 주가는 각각 4.3%와 5.0% 급등했다. 항공주인 델타항공과 아메리칸에어라인의 주가도 각각 2.9%와 5.2% 올랐다.

업종별로는 금융업종이 1.7% 상승하며 가장 큰 상승 폭을 기록했다. 기술주가 1.5% 올랐고, 소재와 에너지도 각각 1% 넘게 상승하는 등 전 업종이 강세를 나타냈다.

뉴욕 애널리스트들 사이에서는 허리케인 피해가 크지 않자 '안도 랠리'가 나타났지만, 북한 리스크가 완전히 해소되지 않은 상황이어서 지수는 다시 하락 압력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뉴욕유가는 주요 산유국의 감산 연장 논의 기대에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0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배럴당 59센트(1.2%) 상승한 48.07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12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41.1%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1.47% 내린 10.73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