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산 서·금사 재정비촉진 6구역 조감도.(사진=반도건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반도건설은 부산 서·금사 재정비촉진6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서·금사 재정비촉진6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은 총 도급액 4707억원으로 지하 2층~지상 40층 16개동, 총 2948세대 규모다. 2019년 12월 착공과 함께 일반 분양되며 2022년 11월 준공 예정이다.

해당 지역은 부산 도심에 위치해 있으며, 최근 가시화된 서·금사 대규모 촉진지구의 활발한 발전이 예상되는 곳이다. 또한 서동과 인접한 반여동의 제2센텀시티가 계획돼 서동과 함께 일대 지역의 대규모 개발로 미래가치가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단지 인근에 서동초, 서명초, 서곡초와 동현중, 동해중, 금사중, 금정여고, 용인고, 내성고 등의 초·중·고교가 위치해 있으며, 부산대학교, 부산교육대학교, 부산외국어대학교 등도 인접해 있다.

지하철 1호선 온천장역과 4호선 서동역이 가깝고, 동래구, 해운대구, 금정구 어디로든 이동이 편리하다. 또한 구역 바로 뒤에 위치한 윤산을 비롯해 금정산, 장산, 회동저수지, 동래사적공원, 해운대 및 광안리 해변 등이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해 있어 웰빙생활을 누릴 수 있다.

인근 서동미로시장을 비롯해 홈플러스, CGV, 반여농산물도매시장, 서동역 및 온천장역 중심상권 등 편리한 생활환경이 갖춰져 있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반도건설의 남다른 설계와 상품 노하우를 녹여 부산 서·금사 지역에 랜드마크 아파트를 선보일 것"이라며 "향후에도 재건축·재개발 사업중 사업성 있는 곳을 면밀히 검토해 도시정비사업을 꾸준히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