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르노삼성자동차 가솔린 중형SUV 모델 QM6 GDe 시승행사. (사진= 르노삼성자동차)

[서울파이낸스 (송도) 권진욱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중앙연구소가 세계 시장을 타깃으로 차량개발을 주도적으로 진행한 모델로 디자인, 차체밸런스, 코너링, 제동성능, 정숙성 등을 바탕으로 편의사양들이 더욱 개선된 가솔린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를 출시하고 QM6 라인업의 상품성을 강화됐다.

현대기아차의 스포티지, 올 뉴 투싼, 싼타페가 가솔린 터보 트림으로 가솔린 SUV 시장의 수요를 충족시키고 있다. 이에 맞서 르노삼성차는 가솔린 SUV를 선호하는 고객들의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르노-닛산 얼라이언스의 최신 공용 플랫폼 적용과 경제성이 뛰어난 글로벌 SUV인 도심형 QM6 GDe(가솔린)를 내놨다.

QM6 GDe 모델은 QM5 가솔린에 이어 두 번째 모델로 도심 주행에 최적화된 도심형 SUV이다.  2.5L 가솔린 엔진이 아닌 SM6 GDe 가솔린 엔진인 2.0 GDe 자연흡기 엔진이 탑재됐다.

   
▲ 르노삼성자동차 가솔린 중형SUV 모델 QM6 GDe 시승행사. (사진= 르노삼성자동차)

2.0 GDe 자연 흡기 엔진은 뛰어난 경제성과 하드웨어 특유의 정숙성이 뛰어다. 특히 최고출력 144마력, 최대토크 20.4kg.m로 자트코사의 무단변속기 (CVT)와의 조합을 통해서 도심 주행에서 특화된 성능을 발휘한다.

QM6 GDe 가솔린모델은 연비 강화를 위해 차체 경량화에 집중했고 여기에 2.0 자연흡기 엔진과 일반 변속기처럼 D-스텝 튜닝을 더한 CVT의 조합으로 뛰어난 연비를 실현했다. 경쟁모델들과 비교해 봤을때 현대 싼타페 2.0 가솔린 터보 2WD 모델의 경우 복합 연비 9.3㎞/ℓ인데, QM6 GDe는 11.2(17, 18인치)로 연료 효율성이 뛰어났다. 기아 쏘렌토 2.0 가솔린 터보 2WD 모델의 복합 연비가 9.6㎞/ℓ로 QM6 GDe보다 연비부분에서 큰 차이를 보였다. 

   
▲ 르노삼성자동차 가솔린 중형SUV 모델 QM6 GDe 시승행사. (사진= 르노삼성자동차)

시승차는 가솔린 모델 QM6 GDe RE 트림이다. 시승 구간은 인천 송도 센트럴파크에서 영종도를 크게 한 바퀴 도는 편도 65Km 구간으로 고속주행과 일반 공도주행, 급선회 구간 등을 고루 경험할 수 있게 잘 짜였다.

QM6 GDe 내외관 디자인을 보면 디젤 모델과 거의 동일해 보였다. 시승은 르노삼성자동차가 QM6 GDe의 장점으로 내세운 경제성과 정숙성에 우선 초점을 맞춰 시승을 했다. 

정숙성은 기존 모델이 디젤인 점을 고려하면 QM6 GDe는 시동을 켜는 순간부터 놀라게 했다. 전 트림에 차음 윈드쉴드 글라스(앞 유리)를 기본 적용하는 등 기존모델보다 흡차음재를 차체 곳곳에 보강해 소음을 분명 잡았다.

속도를 100km 이상 올리면 SUV는 풍절음이 심해진다. 하지만 QM6 가솔린모델은 소음이 전혀 없지는 않지만 엔진소음과 풍절음에서 운전 중 스트레스를 받지 않을 정도로 만족감을 주었다.  

   
▲ 르노삼성자동차 가솔린 중형SUV 모델 QM6 GDe 시승행사. (사진= 르노삼성자동차)

경제성도 충분한 경쟁력을 갖췄다. 가격과 연비로 나눠봤다. 가격은 QM6 디젤 모델보다 290만원가량 저렴하다. QM6 GDe는 SE 트림 2480만원을 시작으로 LE 트림 2640만원, RE 트림 2850만원의 판매가격을 형성한다.

동급 모델 중 최고 수준의 연비효율을 실현했다. 운전자가 무리하지 않고 경제 운전을 한다면 공인연비 11.2km/ℓ(19인치 휠 기준, 18인치 휠 11.7km/ℓ)는 넘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는 르노삼성이 가솔린 SUV는 연비가 좋지 않다는 점을 불식시킨 것이다.

시승연비는 13.5km/ℓ로 기록됐다. 시승고속구간에서 최고 속도를 올리고 언덕에서 고 RPM을 사용한 점을 감안한다면 연비는 최고 연비효율이라 할 수 있다.  

주행성능은 고속에서의 경쾌함은 없다. SUV의 본래의 차 성격을 고려한다면 중형 SUV QM6 GDe는 140km 무리 없어 달려줘 도심형 SUV로는 문제가 없어 보인다. 꾸준한 가속감에 고속주행에서 차체의 안전감은 도심을 벗어난 장거리에서도 피곤한 없이 운전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르노삼성자동차 가솔린 중형SUV 모델 QM6 GDe 시승행사. (사진= 르노삼성자동차)

 

   
▲ 르노삼성자동차 가솔린 중형SUV 모델 QM6 GDe 시승행사. (사진= 권진욱 기자)

공간 활용도가 부족함이 없었다. 앞, 뒷좌석 모두 성인 남자가 탑승해도 여유로운 공간을 확보해 착좌를 했을 때 불편함을 느낒 못했다. 특히 뒷자석 레그룸은 동급 최고 타사 모델보다 약 60mm가 더 넓다.

QM6 GDe는 가솔린 엔진 만의 정숙성과 높은 경제성에 초점을 둔 도심형 중형 SUV로 조용하고 넓은 SUV를 원하는 소비자라면 3275만 원으로 QM6 가솔린 모델 최고트림 풀옵션(옵션 425만원 포함) 선택을 고민해봐도 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