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이은선 기자] 우리 경제의 2분기 성장률이 0.6%를 기록했다. 1분기 만에 0%대로 내려선 것이다. 실질 국민총소득(GNI)는 3분기 만에 뒷걸음 쳤다.

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7년 2분기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는 전기대비 0.6% 성장했다. 이는 지난 1분기 성장률(1.1%)대비 둔화된 수치다. 7월 속보치 발표와 동일하다.

민간소비는 1.0% 증가했고, 정부소비도 1.1% 증가했으나, 건설투자는 0.3% 증가에 그쳤다. 설비투자는 5.2% 늘어 전분기대비 확대됐다. 수출은 2.9% 감소해 마이너스로 돌아섰고, 수입도 1.0% 줄었다.

실질 GNI의 경우 0.6% 감소해 지난해 3분기(-0.4%) 이후 3분기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