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11일 밤(현지시간, 우리 시간 오늘 오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매우 위험한" 북한 상황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휴가 중인 뉴저지주 골프리조트에서 기자들에게 "다 잘되기를 바란다"며 "나보다 더 평화적인 해결을 사랑하는 사람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괌에 무슨 일 일어나면 매우 큰 곤란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일(북핵 문제 해결)이 잘 되길 바란다", "나 보다 더 평화적인 해법을 원하는 사람은 없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