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국제유가가 소폭 상승했다.

11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WTI) 원유 9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배럴당 0.23달러(0.50%) 상승한 48.8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로써 주간 기준으로 1.5%의 하락률을 기록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9월물도 배럴당 0.10달러(0.19%) 오른 52.00달러에 거래됐다.

이날 유가는 전 세계 원유 시장의 공급 과잉 현상이 지속할 것이라는 우려 속에서 등락을 거듭하다 상승 마감했다. 국제에너지기구(IEA)가 올해와 내년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이 생산한 원유 수요량 전망치를 낮춰 잡은 영향이다.

주중 강세를 지속해온 금값은 이날도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값은 전날보다 온스당 3.90달러(0.3%) 상승한 1,294.0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북핵을 둘러싼 미국과 북한 간 긴장고조로 안전자산인 금 시장에 투자자금이 몰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또 미국 물가 지표 부진으로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기준금리 인상이 늦춰질 수도 있다는 기대감이 금값 상승을 더욱 부추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