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웅제약이 출시한 ‘센테라이트’ 정은 정맥질환을 개선하는 일반의약품이다. (사진=대웅제약)

센텔라 아시아티카 추출 식물성분이 통증·염증 완화 작용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대웅제약이 정맥질환 개선제를 새로 선보였다. 11일 대웅제약은 ‘센테라이트’ 정을 출시하고 관련 질환 치료제 시장 확대에 나섰다고 밝혔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오랜 시간 같은 자세로 업무를 보거나 스키니진 착용, 임신, 비만 등 다양한 원인으로 정맥순환 장애가 생길 수 있다. 주로 다리 쪽에서 통증이나 불편함, 무겁고 피로한 증상을 보인다.

하지정맥류는 40~50대 여성에게 많이 나타난다. 최근 스키니진이나 레깅스처럼 몸에 꽉 끼는 옷이 유행하면서 20~30대 여성의 하지정맥류 발생도 늘고 있다.

센테라이트정은 정맥질환을 개선하는 일반의약품이다. 이름은 주성분인 ‘센텔라’ 정량 추출물과 무겁고 불편한 증상을 가볍게 개선시킬 수 있다는 뜻에서 영어 ‘라이트(Light)’를 섞어 지었다.

센텔라 정량 추출물은 콜라겐 합성을 증가시킨다. 모세혈관의 투과성 개선을 통해 다리의 부기와 무거운 느낌, 통증 등을 개선하며, 항산화 작용으로 세포를 보호하고 염증을 완화시키는 작용도 한다. 일명 ‘병풀’이라 불리는 식물에서 뽑아낸 센텔라 정량 추출물은 오래 전부터 만성정맥부전, 미세혈관장애 등 정맥질환이나 상처 치료에 쓰였다.

한편,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보면, 국내 하지정맥류 환자는 2010년 16만4000명에서 2015년 19만2000명으로 늘었다. 정맥질환 개선제 시장도 지난해 기준 연간 110억원대로 커졌고, 지속적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