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경기 침체와 중국인 여행객 감소 원인"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화장품 브랜드숍 미샤를 운영하는 에이블씨엔씨의 올해 2분기 영업실적이 지난해 2분기에 견줘 크게 부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에이블씨엔씨에서 공시한 2분기 연결 기준 잠정 실적을 보면, 매출 1006억원, 영업이익 24억원, 당기순이익 30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은 1분기보다 4.9% 늘었지만, 지난해 2분기보다 7.2% 줄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감소폭은 각각 59.7%, 41%에 이른다.

이런 실적에 대해 에이블씨엔씨 “국내 경기 침체와 중국인 여행객 감소 등이 주요 원인으로 작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