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선 다변화, 마케팅 강화, 신기재 도입 등 영향

[서울파이낸스 박윤호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지난 2011년 이후 6년 만에 역대 최고 2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428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288억원) 대비 48.7%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0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8.5% 늘어난 1조4919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174억원, 영업이익은 140억원 각각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외화환산손실 등으로 481억원 감소했다. 반기 기준으로는 매출 2조9490억원, 영업이익 691억원, 당기순이익 213억원을 기록해 각각 전년 대비 7.5%, 7.0%, 19.9% 늘었다.

아시아나항공은 중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사드) 배치 관련 중국 노선 수요가 감소하는 등 여건이 좋지 않았지만, 중국 노선 공급 축소, 동남아·일본 등 대체 노선 공급 확대, 미주·구주 등 장거리 노선 마케팅 강화, A350 신기재 도입으로 기재 경쟁력 강화 등을 통해 매출을 늘렸다고 설명했다.

여객부문은 중국 노선 수요 감소를 유럽 및 동남아, 일본 노선 공급을 통해 늘렸다. 특히 유럽 노선은 테러 등 정세 불안이 진정되면서 매출이 55% 급증했다. 국내선도 연휴 기간 증가로 제주 노선이 호조를 보이며 매출이 11% 증가했다.

화물부문은 IT 품목을 중심으로 화물수요 호조세가 2분기에도 이어져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23.8% 늘었다. 아시아나항공은 반도체, 디스플레이, 휴대폰, 신선식품(체리) 등 고단가 수송 증가로 2분기에 이어 연말까지 화물 실적이 호조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대내외적 리스크를 면밀히 분석해 대응하고, 최첨단 항공기인 A350을 중장거리 노선에 투입해 기재 및 노선경쟁력을 강화해 지속적인 매출 성장을 이끌어 낼 계획이다"며 "화물부문에서는 수요에 따른 탄력적인 노선 운용을 더욱 강화하고, 프리미엄화물 운송과 수익노선의 공급력을 더욱 확대할 방침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