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마곡지구 연료전지 발전사업 조감도.(사진=두산건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두산건설은 서남물재생센터 내 연료전지 발전사업의 허가가 승인돼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9일 밝혔다.

서울 마곡지구 연료전지 발전사업은 서울시 마곡지구 인근에 위치한 서남물재생센터 내 유휴부지에 연료전지를 설치해 전기와 열을 생산하고 판매하는 사업이다.

서울시 내에 설치되는 최대 규모의 연료전지 발전사업으로 발전용량은 3만800KW급이다. 마곡지구 연료전지 발전사업이 완공될 경우 6만5000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기와 1만3000여 가구에 공급 가능한 난방열을 생산한다.

연간 90% 가동률을 가정할 경우 강서구의 한 해 사용 전기량의 12%를 신재생에너지로 대체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두산건설은 마곡지구 연료전지 발전사업을 연내 착공하여 2019년 1월부터 열 공급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서울시가 부지임대 및 행정지원을 하고, 사업자가 자금조달 및 운영을 하는 전액 민간투자 사업으로 추진된다. 아울러 본 사업은 서울시에서 발전사업자 공모 시 사업비의 25%를 시민펀드로 조달하도록 해 발전이익을 시민들이 함께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두산건설은 마곡지구 연료전지 발전사업 이외에도 인천 연료전지 발전사업(39.6MW급)과 광주 상무지구 연료전지 발전사업(26.4MW급) 등 우선 협상자로 지정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