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건설 하수슬러지 실증시설 내부 장치.(사진=현대건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현대건설은 자사가 개발한 '하수 슬러지 열가수분해 에너지화 기술'이 국내 최초로 환경부 기술검증을 받았다고 7일 밝혔다.

이 기술의 핵심은 하수처리 시 발생하는 찌꺼기를 고온·고압 조건(200도, 20기압)에서 분해 후 탈수해 수분 함량을 줄이는 것이다.

기존에는 버려지는 하수 찌꺼기를 줄이고자 단순 건조방식을 사용해 시간이 오래 걸리고 찌꺼기의 수분 함량 감소가 크지 않은 단점이 있다. 현대건설이 이번에 검증을 받은 기술은 하수 찌꺼기를 잘게 분해한 후 예열기를 통해 하수 찌꺼기의 초기 승온 효율을 향상시키고 수분 함량을 대폭 줄인다. 이를 통해 버려지는 찌꺼기 폐기량을 80% 절감시킨다.

수분 함량이 10% 미만으로 줄어든 하수 찌꺼기는 석탄화력발전소의 보조연료로도 활용 가능해, 석탄 사용으로 인한 환경오염도 줄일 수 있다. 또한 기존 건조방식과 달리 밀폐된 장치에서 하수 찌꺼기를 분해해 악취 문제도 해결한다.

운영비 측면에서도 뛰어나다. 기존 건조 방식으로는 하수 찌꺼기 1톤을 처리하는 데 80만Kcal가 드는 반면, 신기술은 30만Kcal 이하로 충분해 에너지 소비량을 60%이상 줄일 수 있다. 하루 100톤의 찌꺼기를 처리할 경우 기존 방식보다 연 8억원을 절감할 수 있다.

현대건설은 이번 기술검증을 통해 서울시 일일 하수 찌꺼기 처리량의 25%(약 290톤/일)를 활용할 수 있는 사업 실적을 확보했다. 이러한 실적을 바탕으로 국내를 비롯해 중동, 아시아 및 중남미 지역의 하수처리시장 진출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기술검증 획득으로 하수 슬러지분야에서 사업기획부터 운영, 유지까지 독자적 수행이 가능해졌다"며 "최근 수요가 높아지고 있는 하수처리 시장에 적극 진출하는 한편, 기타 신사업에도 적극 진출해 다양한 먹거리를 발굴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