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재계', 소통 물꼬 트며 新동반자 관계 시동
'文 대통령-재계', 소통 물꼬 트며 新동반자 관계 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달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재계총수들이 청와대 상춘재에서 첫 만남을 가졌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과 이날 참석한 재계총수 및 정부관계자들이 '호프미팅'을 가지며 대화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정부, 기업의 적극적인 일자리 창출 유도
재계, 강한 J노믹스 불안감 떨치는 계기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새 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이뤄진 문재인 대통령과 재벌 총수들의 만남은 정부와 재계가 소통의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

강력한 J노믹스 드라이브로 인해 재계는 정부와 서먹한 관계를 유지했다. 이 때문에 문재인 정부가 일자리 문제와 대-중소기업 간 상생 노력에도 불구하고 재계가 선뜻 나서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달 열린 문 대통령과 기업인들 간 간담회는 이 같은 불협화음을 조율하는 중요한 자리가 됐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은 새 정부의 일자리와 상생 협력 등 정부정책을 방향을 설명하고 이에 재계가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재계는 일자리 확대 등 정부 정책에 적극 동참할 것을 약속하면서도 현재 직면한 기업의 어려움을 허심탄회하게 터놓았다.

양측 모두 기본적인 입장에 긍정적인 입장을 밝힌 만큼 어떤 형태로든 윈윈하는 모습을 보일 것이라는 게 정재계의 해석이다.

특히 기업인들은 일자리 창출과 상생 협력 등 문재인 대통령의 정책 의지를 확인함과 동시에 그동안 정부의 강한 기업정책에 대한 불만을 해소하는 계기가 된 것에 의미를 두고 있다.

실제로 문 대통령은 이번 간담회에서 "새 정부의 패러다임 전환이 경제와 기업에 부담이 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다는 것은 잘 알지만 그렇게 하지 않으면 경제를 살릴 방법이 없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특히 "정부와 기업은 경제활동의 동반자다, 대통령이나 새 정부에게는 경제 살리기가 가장 중요한 과제"라고 말하면서 재벌기업과 상생하겠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으로 재계 총수들이 그동안 정부가 재벌그룹을 개혁대상, 적폐 대상으로만 여기지 않고 있다는 것을 확인한 만큼, 그동안 느껴왔던 불안감이 어느 정도 해소됐을 것으로 보인다.

결국 문재인 대통령이나 재계는 이번 회동을 통해 정부와 재계가 소통으로 상생하는 새로운 관계설정의 물꼬를 튼 계기를 만들었다는 것에 경재계는 주목한다.

그러나 다른 측면을 볼 때 재계는 이번 회동으로 적잖은 부담을 안게 된 점도 있다. 그동안 정부의 강한 경제정책에 바짝 엎드려 운신의 폭을 좁혀왔지만, 이제는 정부정책에 화답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에 재계는 문 대통령과 회동으로 정부와 새로운 관계설정을 맺은 만큼 정부정책에 적극적인 행동을 보여줘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된 것이다.

재계 관계자는 "이전 정부처럼 일방적인 대화가 아닌 상호 대화가 오가는 소통의 장을 마련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다만 이전 정부와 차별화를 두겠다고 강조한 만큼의 대통령과 경영인들과의 좀 더 깊이 있는 대화가 이뤄지지 못한 점이 아쉬웠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회동을 통해 정부정책 방향을 이해 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이전 정부와 같이 일방적인 대화가 아닌 소통을 통해 기업의 애로사항을 정부에 알리는 기회가 됐다는 점은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