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성 전 SKT CTO, 도이체텔레콤 부사장으로 이직
최진성 전 SKT CTO, 도이체텔레콤 부사장으로 이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진성 전 SK텔레콤 종합기술원장 (사진=SK텔레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최진성 전(前) SK텔레콤 최고기술책임자(CTO) 겸 종합기술원장이 글로벌 통신사 도이체텔레콤 부사장으로 자리를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 21일 SK텔레콤을 떠난 최진성 전 원장은 도이체텔레콤의 기술전략 및 연구개발(R&D) 담당 부사장을 맡아 독일 본에 있는 본사에서 근무한다.

도이체텔레콤은 유럽의 대형 통신사로 미국 3위 통신사 T모바일의 모회사다. 전 세계에서 1억5000만명 이상의 모바일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다.

최 전 원장은 도이체텔레콤의 팀 회트게스 CEO로부터 스카우트 요청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팀 회트게스 회장은 지난 4월 SK텔레콤 본사를 방문해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서울대 제어계측공학과를 나와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에서 전기공학 석·박사 학위를 딴 최 전 원장은 LG전자를 거쳐 2012년 3월 SK텔레콤에 기술전략실장으로 입사했다. 이후 ICT기술원장을 거쳐 2015년부터 종합기술원장을 맡아 LTE-A 세계 최초 상용화, 네트워크 가상화, 차세대 클라우드 개발, 자율주행기술 등 개발을 주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