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어음담보 P2P대출 개시…소상공인 자금조달 지원
전자어음담보 P2P대출 개시…소상공인 자금조달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 '전자어음 담보 P2P 대출중개 플랫폼'인 나인티데이즈 출범식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들의 과 여유자금을 운용하는 투자자들을 연결해주는 전자어음 담보 P2P(Peer to Peer, 개인 간 거래) 대출중개 시장이 열렸다.

금융감독원은 19일 한국어음중개가 코스콤 여의도 본사에서 '전자어음 담보 P2P 대출중개 플랫폼'인 나인티데이즈(90days) 출범식을 개최하고 웹사이트 운영을 개시했다고 밝혔다.

나인티데이즈는 고금리 대부업이나 사채시장으로 음성화된 전자어음 담보대출을 개방된 플랫폼 내 P2P 대출을 통해 양성화함으로써 거래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투자자들로부터 중금리로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구축된 웹사이트라고 한국어음중개 측은 설명했다.

투자대상은 중소기업이 발생한 진성어음(상업어음)이며 P2P업체는 세금계산서로 진성어음 여부를 확인해 대출을 내어준다. 어음은 주로 2000만원 미만의 소액어음이 될 가능성이 높아 기존 대부업체에서 받지 않았던 소액어음 할인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전자어음 P2P 대출을 신청하려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자영업자와 이에 투자하고자 하는 투자자는 나인티데이즈 웹사이트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한국어음중개는 나인티데이즈를 통해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들이 전자어음을 담보로 대부업체 등 시중 이자율보다 평균 30% 정도 저렴하게 자금을 조달하게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금리 수준은 평균 10% 중반대 중금리 수준이 될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P2P 대출중개를 통한 전자어음 할인시장 규모를 연간 최대 2조원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에 따라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는 연간 최대 400억∼500억원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