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워크아웃 졸업…한일시멘트 업계 1위 등극

[서울파이낸스 이은선 기자] 산업은행과 KEB하나은행 등 채권단이 현대시멘트 지분 매각을 마무리했다. 한일시멘트 컨소시엄이 18일 잔금 납입을 완료하면서 현대시멘트를 최종 인수하고, 시멘트 업계 1위 사업자로 올라서게 됐다.

18일 산업은행에 따르면 채권단이 보유한 현대시멘트 보유주식 1417만1000주·지분 84.56% 인수를 위한 한일시멘트-LK투자파트너스의 잔금 납입이 완료됐다. 최종 매각가는 6221억원으로 형성됐다.

현대시멘트는 지난 건설 계열사에 대한 대규모 PF 대출 지급보증으로 지난 2010년 워크아웃이 개시된 후 M&A를 추진해왔다. 지난해 8월 46개 채권단이 출자전환 방식과 규모에 대해 합의함에 따라 올 2월에는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3월 한일시멘트 컨소시엄과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인수로 한일시멘트 컨소시엄은 시멘트업계 시장점유율 1위로 올라서게 되면서 시너지를 누릴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로 LK투자파트너스의 프로젝트 펀드레이싱에서도 오버부킹을 기록하는 등 시장의 양호한 평가를 받고 있다.

현대시멘트는 다음달 중 약 7년 만에 워크아웃을 졸업할 예정이다. 산은 관계자는 "현대시멘트는 채권단의 지원과 임직원의 자구 노력으로 최근 5개년 연속 영업이익을 시현하는 등 경영정상화 궤도에 올랐다"며 "성공적인 경영정사화를 이루는 사례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