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17일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가상통화에 대한 규제 여부를 정부 관계부처가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최 후보자는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서 3만1000명의 개인정보가 노출되고 이 정보가 보이스피싱에 악용되고 있다"고 지적하자 이 같이 답변했다.

최 후보자는 "가상통화가 투자대상이라는 점에서 최근 일본 등 결제수단으로 인정해주고 있지만 각국에서는 규제를 모두 주저하고 있다"며 "가상통화는 '통화'라는 말이 붙긴 했지만, 우리가 일반적으로 쓰는 통화와는 상당히 거리가 있는 투자 대상"이라고 규정했다.

최 후보자는 "소비자 보호, 불법 거래, 범죄 악용 등 가상통화의 거래 과열이 주는 문제점이 나타나고 있다"며 "금융당국이 적극적으로 규제에 편입시켜야 할 것인지 고민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유럽의) '튤립 투자 광풍'처럼 지나갈 수도 있는 것 아니냐는 견해도 있다"며 "심도 깊은 논의가 필요해 보인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