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銀, 11월부터 고용산재보험료 가상계좌 납부 시행
NH농협銀, 11월부터 고용산재보험료 가상계좌 납부 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수료 절감+고객 편의 기대"

[서울파이낸스 이은선 기자] NH농협은행이 오는 11월부터 고용·산재보험료를 자행 가상계좌로 납부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농협은행은 14일 근로복지공단과 '가상계좌 납부서비스 계약'을 체결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인터넷뱅킹 뿐만 아니라 농협 영업점과 자동화기기에서도 납부가 가능하다.

해당 서비스로 건설업 등 자진신고사업장을 운영하는 사업주의 보험료 납부 편의가 높아지고, 타행이체 수수료 부담도 줄어들 것이란 기대다.

농협은행은 시중은행 중 가상계좌와 간편결제의 점유율이 가장 높아 다수의 정부기관과 온라인쇼핑몰 등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근로복지공단에 보험료를 납부하는 사업자 중 농협계좌를 이용하는 고객이 많아 이번 계약도 적극 추진했다는 후문이다.

이경섭 농협은행장은 "핀테크 혁신센터와 오픈플랫폼 등을 통해 타 기업과 상생하고 있다"며 "타 기관의 업무효율과 고객의 편익을 증진시키기 위해 핀테크 협력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