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석래 전 효성 회장 (사진=효성)

창업 2세대에서 3세대로 경영 승계 완료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조석래(82) 전 효성 회장이 경영일선에서 물러났다. 효성그룹은 조 전 회장이 고령과 건강상의 이유로 ㈜효성의 대표이사직을 사임했다고 14일 밝혔다.

조 전 회장은 그동안 고령에도 불구하고 효성의 경영 안정화를 위해 대표이사로서 책임을 다해 왔으나 회사가 2년 연속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하는 등 글로벌 경영의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판단, 또 조현준 회장 중심의 경영체제가 안정적으로 구축됐다는 판단에서 사임하기로 했다고 효성은 설명했다.

이로써 효성그룹도 창업 2세에서 3세로 넘어가게 됐다.

조 전 회장은 1981년 효성그룹 회장에 취임한 이후 끊임없는 경영혁신과 주력 사업부문의 글로벌화를 이끌어내며 효성을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켜왔으며, 전국경제인연합회장, 한미재계회의 위원장, 한일경제협회장 등을 역임하며 한국의 대표적인 민간경제 외교관으로서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경제의 위상을 높이는 데 힘써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