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13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중소기업중앙회, 소상공인연합회, 중견기업연합회 등 3개 단체의 회장 및 임원진들과 간담회를 가졌다.(사진=공정거래위원회)

"대-중소기업 윈윈하는 상생 생태계 조성에 최우선"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13일 "대기업의 불공정행위를 철저히 감시하고 법 위반에 대해서는 엄중 제재해 경제사회적 약자들이 대기업의 갑질로부터 피해를 보는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공정거래위원장과 중소사업단체와의 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며 "앞으로 중소사업자들의 지위와 협상력을 제고해 대기업과 대등하게 거래단가와 조건을 협상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대기업과 중소사업자들이 윈윈하는 상생의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최우선으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앞으로도 중소사업자들의 의견에 귀 기울이고 열린 자세로 소통하며 이를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는 중소기업중앙회, 소상공인연합회, 중견기업연합회 등 3개 단체 회장 및 임원진들이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간담회에 참석한 중소사업자단체에게 사업자 단체의 역할을 강조하며 "첫째는 회원사들의 권익을 증진하는 이익단체로서의 역할이고, 둘째는 회원사들이 스스로 법을 준수하고 모범적인 경영관행을 실천하도록 하는 자율규제기구(SRO; Self-Regulatory Organization)로서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체 회원사들의 이익을 공정·공평하게 대변하고 있는지, 일부 회원사들의 잘못된 경영관행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을 수행하고 있는지 점검해 보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중소가업자단체로서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회원사들을 대상으로 윤리규범(Code of Conduct, Best Practices)을 제정해 보급하고 사업자단체 자체의 지배구조를 더욱 투명하게 개선하는 노력이 전제”되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공정거래위원회 관계자는 "이날 간담회서 건의된 내용을 분석해 앞으로 정책과 법집행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