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이은선 기자] 신용보증기금(신보)이 예비창업자 투자프로그램을 도입해 창업 이전 단계부터 사업화 단계까지 최대 3억원의 투자·융자를 지원한다.

신보는 11일 스타트업 네스트 기업으로 선발되거나, 정부지원 창업보육프로그램의 지원대상자로 선정돼 추천된 예비창업자를 위한 투자 프로그램을 도입했다고 11일 밝혔다.

예비 창업자의 사업화 단계와 예상 매출액의 추정가능 여부에 따라 투자의향서 또는 투자확약서를 발급하고, 창업 완료 후 투자조건 이행 여부 등을 점검해 실제 투자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신보는 그간 예비창업자에게는 신용보증을 통해서만 자금을 지원했다. 지난 3월부터는월 창업기업 육성 플랫폼인 스타트업 네스트 프로그램을 통해 '유망창업기업 발굴-액셀러레이팅- 금융지원- 성장지원'의 4단계 융복합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신보 관계자는 "예비창업자 투자 활성화를 위해 신보 자체적인 창업육성 플랫폼 뿐만 아니라 타 창업보육기관에서 추천한 예비창업자에게도 제도를 개방했다"며 "건전한 창업생태계 조성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우수 예비창업자에 대한 투‧융자 복합지원을 활성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