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동근 대한상의 상근부회장과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여승주 한화 부사장, 최영익 KT 전무, 박영춘 SK 부사장, 주은기 삼성 부사장, 이동근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박광식 현대자동차 부사장, 오성엽 롯데 부사장, 조갑호 LG 부사장, 조영철 현대중공업 부사장, 최양환 부영 사장.(뒷줄 왼쪽부터) 양춘만 신세계 부사장, 최성우 두산 사장, 조영석 CJ 부사장, 유병옥 포스코 전무, 정찬수 GS 부사장, 석태수 한진 사장)(사진=대한상공회의소)

건강한 기업생태계, 일자리 창출 등 의견 조율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대한상공회의소가 문재인 대통령과 대기업 총수들의 만남을 추진한다.

대한상의는 11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 회관에서 15개 대기업 그룹사와 간담회를 열고 "대한상의가 조만간 대통령께 대기업과의 간담회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말 미국 방문 기간 중 경제계와의 차담회 자리에서 "기업을 경영하는 분들을 가장 먼저 뵙고 싶었는데 경제팀 인선이 늦어져 이제야 뵙게 됐다"며 "돌아가면 다시 제대로 이런 자리를 마련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날 대기업 관계자들은 새 정부와 '소통 채널' 확대에 많은 기대감을 표시하면서 "정부와 경제계가 공통의 목표를 위해 유기적으로 협력하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의 간담회 의제는 건강한 기업생태계 조성, 일자리 창출을 위한 대기업 역할 등이 되지 않겠냐는 의견을 공유하기도 했다. 또 대한상의는 대기업 간담회에 이어 국내 상공인 기반의 상당수를 차지하는 중소·중견기업 간담회도 연이어 청와대에 요청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대기업들은 '포지티브 캠페인'을 확산시켜 나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이달 초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과 4대 그룹이 대한상의에서 만나 대기업 개혁과 관련해 "새로운 규제보다는 기업의 자발적 개선을 유도하는 '포지티브 캠페인'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경제계는 4대그룹뿐 아니라 전체 대기업, 중견기업까지 점차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동근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그동안 새 정부 방침이나 사회적 요구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들었고 이제는 잘 알기 때문에 사회에 긍정적 메시지를 낼 수 있는 일들을 해 나가야 한다"면서 "각 그룹사별, 계열사별로 형편에 맞게 자발적으로 계획을 세우고 솔선해 나가기로 하자"고 제안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주은기 삼성전자 부사장, 박광식 현대차 부사장, 박영춘 SK 부사장, 조갑호 LG 부사장, 오성엽 롯데 부사장, 유병옥 포스코 전무, 정찬수 GS 부사장, 여승주 한화 부사장, 조영철 현대중공업 부사장, 양춘만 신세계 부사장, 최영익 KT 전무, 최성우 두산 사장, 석태수 한진 사장, 조영석 CJ 부사장, 최양환 부영 사장 등 주요 대기업그룹 임원 15명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