對한국 수출 역대 최대對중국 적자 6.2% 축소

[서울파이낸스 손지혜 기자] 미국의 5월 무역수지가 개선의 기미를 보이기 시작했다. 이는 수출 증가와 대(對)중국 무역 적자 축소, 달러화 약세 등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미 상무부는 지난 5월 상품 및 서비스 무역 적자가 4월보다 2.3% 감소한 465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6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수입은 소폭 줄어든 반면, 수출은 2015년 4월 이후 최대치인 1920억 달러로 치솟았기 때문이다. 이는 자동차와 휴대전화 등 소비재 수출 증가에 따른 결과다.

특히 미국은 한국으로의 수출이 역대 월간 최대인 45억 달러를 기록한 데 힘입어 상품 수지 적자가 14억6400만 달러로 줄었다. 브라질로의 수출도 2014년 10월 이후 최대치(33억 달러)를 보였다.

수입은 소비재 수입 감소의 영향으로 전월보다 0.1% 감소한 2385억 달러로 집계됐다.

정치적으로 가장 민감한 중국과의 상품수지 적자는 6.2% 감소한 301억 달러로 나타났다.

반면 무역 분쟁을 벌이고 있는 멕시코와의 상품수지 적자는 5.6% 늘어난 68억 달러를 기록했다.

5월 한 달간의 반등에도 불구하고 올해 들어 5개월간 미국의 무역 적자는 전년 동기 대비 13.1% 늘어난 2331억 달러에 달했다.

미국의 무역 적자를 줄이겠다고 공약했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 중국, 멕시코, 캐나다 등에 대해 불공정한 거래를 개선하라고 지속적인 압력을 넣어 온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