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한국 성장률 2.5%→2.8% 상향…국가신용등급 'Aa2' 유지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국제신용평가기관인 무디스가 올해 우리나라의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5%에서 2.8%로 0.3%p 높였다. 국가신용등급은 현행 'Aa2(안정적)'을 유지했다.

5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무디스는 이날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에 대한 평가의견을 통해 현행등급인 Aa2, 전망은 안정적으로 유지한다고 발표했다. 'Aa2'는 무디스에서 세 번째로 높은 등급이다. 또 다른 국제신용평가기관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와 피치사의 'AA' 등급과 같다. 무디스는 또 1분기 한국이 예상을 깨고 1.1% 깜짝 성장한 점을 고려해 올해 한국의 성장률을 2.5%에서 2.8%로 상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이번 발표는 새 정부가 출범한 이후 글로벌 신용평가기관에서 나온 첫 번째 공식 평가의견이다. 무디스는 2015년 12월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3'에서 사상 최고인 'Aa2'로 상향 조정하고 1년 7개월째 현 등급을 유지했다.

무디스는 우리 경제에 대해 △높은 수준의 회복력 △재정규율 및 적정 수준의 정부부채 △제도적 강점 △낮은 대외위험성 등이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반면 △북한 관련 군사적 충돌 위험성 △북한 정권이 붕괴할 때 재정 부담 △가계부채 증가 등으로 리스크 민감성 항목에서 상대적으로 낮은 평가를 내렸다. 

무디스는 향후 한국이 등급을 올리기 위해서는 △성장을 위한 구조개혁 가속화 △비금융공공기관 기능 효율화와 부채 감축 △지정학적 리스크 감소가 수반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구조개혁 후퇴와 장기 성장 전망 악화 △정부재정 악화 △지정학적 리스크가 고조될 경우 등급이 떨어질 수 있다고도 언급했다.

무디스는 새 정부 출범으로 정치적 불확실성이 줄어 한국이 구조적 문제를 해결할 정책 수립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6월 국회에 제출된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이 통과하면 정부 지출을 늘어나겠지만 정부가 세제 개편 등으로 원활히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